최종편집:2022-08-10 15:36 (수)
실시간
경남교육청, 위기 아동 전문 상담 지원단 확대
상태바
경남교육청, 위기 아동 전문 상담 지원단 확대
  • 서민호 기자
  • 승인 2022.08.04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원 11명 추가 위촉해 모두 16명으로 구성…지역별 특성 고려한 맞춤형 지원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이 학대 위기에 놓였거나 학대 피해를 본 아동을 지원하는 ‘위기 아동 전문 상담 치유 지원단’ 규모를 확대했다. 

경남교육청은 3일 오후 교육연구정보원 대회의실에서 상담과 심리 치유 전문가 11명을 신규 위원으로 위촉했다. 지원단 인원을 기존 5명에서 16명으로 확대하고 위기 아동을 위한 신속한 지원 체계를 마련했다.

경남교육청은 지난 4월 초 아동 인권을 존중하고 아동을 보호하고자 지역 아동보호 5개 기관·단체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어 전국 최초로 교육청 자체적으로 아동심리 치료 전문가 5명을 위원으로 위촉하여 ‘위기 아동 전문 상담 치유 지원단’을 구성했다.

상반기 활동을 평가하면서 적은 인원으로 경남 전역을 지원하는 데 어려움이 따라 이번에 전문가를 보강하여 지역 밀착성을 높이고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지원단은 경남 전역에서 활동 중인 상담과 심리 치료 전문가들로 대학교수,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시군 보건소 담당자들이다.

한편 이날 위촉에 맞춰 도내 5개 아동보호 기관·단체와 공동 연수도 진행했다.

공동 연수에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남아동옹호센터, 지역아동센터 경상남도지원단, 굿네이버스 경남서부지부, 경남청소년지원재단, 경남아동보호전문기관 등 5개 기관·단체와 ‘위기 아동 전문 상담 치유 지원단’, 아동보호와 관련 있는 도교육청 부서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경남교육청과 아동보호 기관·단체는 협업하여 아동학대를 예방하고 치유의 전문성을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또 위기 아동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지원, 치유 지원단의 활동 영역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또 올해 경남교육청의 아동학대예방 사업계획 공유, 아동보호기관의 위기 아동과 아동보호를 위한 사업 안내, 치유 지원단의 지원 방안 등을 놓고 의견을 나눴다.

경남교육청 송호찬 민주시민교육과장은 “경남교육청이 지역 아동보호 기관·단체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전국 최초로 위기 아동 전문 상담 치유 지원단을 구성하여 피해 아동 지원 사업을 하는 것은 우리 사회 전체가 한마음으로 위기 아동과 학대 피해 아동을 지원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