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1-18 03:34 (월)
실시간
광주시교육청, 세계인권선언 72주년 기념 민주인권토론회 개최
상태바
광주시교육청, 세계인권선언 72주년 기념 민주인권토론회 개최
  • 김교수
  • 승인 2020.12.17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에 들어온 혐오차별과 대응방안

광주시교육청이 지난 10일 ‘학교에 들어온 혐오차별과 대응방안’을 주제로 ‘세계인권선언 72주년 기념 민주인권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세계인권선언 72주년 기념 민주인권토론회’는 인류의 가장 아름다운 약속이라 불리는 세계인권선언이 제정된 지 72주년을 맞아 개최됐다. 혐오차별에 적극 대응하는 생활교육의 방안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준비됐다. 특히 혐오차별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의 연구결과물인 혐오표현 리포트와 광주지역 교원 인권연구회 두 팀의 실천 활동을 통해 현장감 있는 실천 방안이 제안됐고, 학교 안 혐오차별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표현을 요구했다.

온라인 발제로 참여한 국가인권위원회 혐오차별대응기획단 오영택 사무관은 “인간의 존엄과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혐오표현은 차별의 공고화와 불평등 지속의 효과를 초래한다”며 “혐오표현 문제를 공론화하고 사회 핵심영역에서 대응 필요성을 공식적으로 선언하면서 자율규제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교원 인권연구회 ‘발밤발밤’의 신용초 김충현 교사와 대자초 문강희 교사는 현장 연구에 기반한 정책이 백신 같은 예방교육이 될 수 있다고 공동 발표했다. 생활도구를 이용한 반혐오 표현과 컬러링 가랜드 등 다양한 방식의 카운터 스피치 교육사례도 공유했다.

‘건강한 인권연구회’ 일신중 신숙자 교사는 학교 교육활동과 연계한 혐오차별 대응교육 실천 사례를 통해 “학생들이 우리가 상상했던 것보다 더 많이 그리고 자주 온라인과 학교환경에서 혐오표현을 접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혐오차별에 대항하는 좋은 말 찾기와 더불어 학교 교육과정에 인권교육이 자연스럽게 녹아들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토론자로 참여한 문흥초 조재호 교사는 국가인권위원회의 적극적 대응을 요구함과 동시에 두 연구회의 노력에 박수를 보내며 교육자 자신도 교육돼야 한다는 사실을 환기시켰다. 학부모 대표로 참여한 참교육학부모회 김경희 광주지부장은 혐오표현에 대한 무감각과 둔감증을 지적했고, 학생교육 못지않게 교사들의 인권의식을 높일 수 있는 방안마련과 함께 공감능력을 회복하는 작은 실천을 시작하자고 제안했다.

제9기 광주고등학교학생의회 모꽃노을 전의장은 흔히 알고 있는 것보다 상당히 다양하고 구체적인 양상으로 혐오표현이 나타나고 있는 현상을 지적하며 학생의회에서 준비 중인 ‘혐오차별 대응 광주학생공동선언’을 안내했다. 또 ‘유튜브나 각종 SNS와 같은 미디어에 대한 무비판적 수용’을 문제로 지적했고,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의 공동체성을 함양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토론회에 참가한 학생과 교사들은 토론회를 통해 혐오표현의 위험성에 대해 인식할 수 있었고, 교육을 통해 해결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