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1-27 22:50 (금)
실시간
대구시교육청, 지역 대학과 연계한 학업중단 예방 위탁 프로그램 운영
상태바
대구시교육청, 지역 대학과 연계한 학업중단 예방 위탁 프로그램 운영
  • 김교수
  • 승인 2020.10.17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대학 인력 및 시설 활용해 학업중단 학생 진로 제시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은 중·고등학교 학업중단 위기 학생이 다양한 체험을 통해 자신의 진로를 찾을 수 있도록 돕는 ‘지역대학과 연계한 학업중단예방 위탁 프로그램’을 10월 19일(월)부터 11월 20일(금)까지 5주간 시범적으로 운영한다.

대구에는 학업, 교우관계 등 다양한 학교 부적응 사유로 매년 약 2천명의 학생이 학업을 중단하고 있다. 최근 들어서는 학교 등교 자체를 거부하는 학업중단 위기 학생 또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에 대구시교육청은 기존의 학교나 지원청 Wee센터에서 운영하고 있는 상담 위주의 학업중단숙려제 프로그램과 차별화 된, 학업중단 위기 학생들에게 다양한 진로체험 기회를 제공해 학업지속률을 높일 수 있도록 지역대학의 인력과 시설을 활용한 학업중단 예방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에 대구시교육청이 시범운영하는 ‘지역대학 연계 학업중단 예방 프로그램’은 위탁 방식으로 운영된다. 공모를 통해 대경대학교 평생교육원, 수성대학교, 영진전문대학교 평생교육원 등 3개 기관을 선정했고, 각 기관들은 1주일 과정의 특화된 체험 중심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대경대 평생교육원은 모델, 크리에이터, K-POP댄스, 드론, 보컬 관련, ▲수성대는 크리에이터, 뷰티스킬, E-스포츠 관련, ▲영진전문대 평생교육원에서는 드럼, 드론, 심리치료, 바리스타 관련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학생들에게 가시적인 진로를 제시함으로써 학업중단 위기의 학생들이 학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인한 방역과 체험 프로그램의 효과성을 감안해 매주 각 기관별 참여 인원을 최대 10명으로 제한해 5주간 150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대구시교육청은 ‘학업중단숙려제’ 이외에도 학업중단 예방과 다양한 교육 수요를 반영하기 위한 각고의 노력을 해 오고 있다.

민간위탁 공립 대안학교인 대구해올중·고등학교와 3개 대안교육 특성화 중·고등학교인 달구벌고등학교, 가창중학교, 한울안중학교를 운영하고 있으며, 정규교육과정을 대체하는 학교 내 대안교실 60개교 운영을 통해 부적응 해소와 다양한 교육적 수요 반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부적응 중․고교생의 위탁교육을 위한 ‘마음이자라는학교’(Wee스쿨), ‘꿈못자리’, ‘봉무인디교육센터’와 위기 청소년들의 휴식, 치유, 창조 공간인 ‘Wee Cafe 친구랑’(24시간 청소년 전용카페)도 운영하고 있다.

2020년에는 영남대학교병원 Wee센터 내에 중학교 단계 치유형 대안교육 위탁교육기관 ‘두비교실’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고등학교 단계 치유형 대안교육 위탁교육기관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강은희 교육감은 “기존의 상담 위주 학업중단 숙려제를 보완해 지역 대학 및 전문기관과 연계하는 체험 위주의 진로 제시형 학업 중단 숙려제 프로그램에 거는 기대가 크다. 금번 외부 위탁 프로그램의 효과나 만족도를 검토해 필요하다면 내년에는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