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11-28 18:43 (월)
실시간
전라북도교육청, 수능-30 전략 소개
상태바
전라북도교육청, 수능-30 전략 소개
  • 서민호 기자
  • 승인 2022.10.21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30일 앞으로 다가왔다.

 

○ 18일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서거석)에 따르면 올해 전북지역 수능 응시생은 1만7,100명으로 시험은 전주·군산·익산·정읍·남원·김제 6개 시험지구 및 군단위 70개 시험장(별도시험장 6개, 병원시험장 1개 포함) 736개 시험실에서 치러진다. (코로나 상황에 따라 변동 가능)

 

○ 도교육청은 코로나19 감염 상황에서 2년간 코로나 수능을 치러본 경험에 따라 방역과 시험장 관리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 이와 함께 도교육청은 수능을 30일 앞두고 막바지 수능 전략을 안내했다.

 

○ 올해 수능의 전반적인 출제방침은 전년도 수준을 유지할 예정이므로 지난 6월과 9월 모평 출제경향과 난이도를 참고해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기출문제 및 모의평가 문제를 다시 한번 풀어 보면서 지금까지 공부한 내용을 정리하고, 취약 부분을 판단해야 한다.

 

○ 또한 문제 풀이 실전 감각을 익히는 연습을 꾸준히 해야 한다. 적어도 주2회 모의고사 문제지를 수능 시험 시간대에 맞춰 풀어보는 연습을 통해 실전 감각을 익히는 게 필요하다. 특히 정해진 시간보다 약간 시간을 단축해서 연습해야 수능에서 시간 부족에 대비하는 데 도움이 된다.

 

○ 전북 대입진학지도지원실 염지혜 교사는 “모의고사에서 나오는 실수는 실제 수능에서의 실수와 연결될 수 있다”면서 “사소한 실수라도 다시 한번 점검하고 실수를 줄이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수험생들에게 당부했다.

 

○ 모의고사에서 틀린 개념들은 수능에도 틀릴 수 있기 때문에 오답 정리를 철저히 해야 하며, 문제에 나오는 개념들을 다시 한번 정리해야 한다.

 

○ 수능 최저 학력 기준이 있는 수시 지원자들은 점수가 잘 나오는 영역보다 앞으로 점수가 올라갈 수 있는 영역에 시간을 더 할애할 필요가 있다. 선택과 집중을 통해 수능 최저 달성에 필요한 등급 취득이 가능한 과목에 집중해야 한다. 다만 정시까지 생각하고 있는 수험생은 모든 영역을 고르게 준비하면서, 지원할 대학에서 중요하게 반영하는 영역을 잘 치를 수 있도록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 전북 대입진학지도지원실 조장익 교사는 “수능까지 남은 한 달 동안 마무리 정리를 잘하면 상당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면서 “교육청에서는 수험생의 안전한 수능 응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전라북도교육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