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11-28 18:43 (월)
실시간
싱가포르 교육부의 ‘우리 학교, 우리의 이야기’ 연례 경연 대회 및 전시회에서 얻는 시사(示唆)
상태바
싱가포르 교육부의 ‘우리 학교, 우리의 이야기’ 연례 경연 대회 및 전시회에서 얻는 시사(示唆)
  • 교육3.0뉴스
  • 승인 2022.10.1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 교육부는 “우리 학교, 우리의 이야기” 사진 및 비디오 경연 대회는 교사, 학생 및 직원의 눈을 통해 일상 학교생활의 매혹적인 이야기를 보여준다. 이는 우리 학교의 이야기를 당신에게 전하는 연례 경연 대회 및 전시회이다.

코로나19가 풀려 우리는 대부분의 활동이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매우 기뻤다. 우리는 계속해서 회복력과 인내심을 가지고 평범한 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학교가 문을 닫으려면 가장 늦게 닫아야 한다. 교육의 중심은 누구인가? 교사가 촉진자 역할을 하는 동안 아이들은 교육 과정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는 그것이 매우 분명하다. 그리고 아이가 배우기 위해서는 학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교실 안팎에서 이루어지는 활동에 참여해야 한다. 아이는 교수 - 학습 과정의 중심이 아닐까.
홍순철 「서울 중랑교육발전협의회장, 세종로국정포럼위원장, 좋은교육협의회장, 공교육 3.0 뉴스 칼럼니스트, 대한교육신문 논설주간, 한국문예작가회 지도위원(수필가 · 시인 귀연 貴緣), (前) EBS 강사, KBS 구성작가, 세계도덕재무장(MRA / IC) 서울 총회장, 신현고등학교 교장 정년퇴직」
홍순철 「서울 중랑교육발전협의회장, 세종로국정포럼위원장, 좋은교육협의회장, 공교육 3.0 뉴스 칼럼니스트, 대한교육신문 논설주간, 한국문예작가회 지도위원(수필가 · 시인 귀연 貴緣), (前) EBS 강사, KBS 구성작가, 세계도덕재무장(MRA / IC) 서울 총회장, 신현고등학교 교장 정년퇴직」

 ● 싱가포르 교육부에서는 2018년부터 ‘우리 학교, 우리의 이야기(Our Schools, Our Stories)’ 사진 공모전을 개최해 학생과 교직원의 창의력 발휘를 독려하고, 학교의 작은 방울을 카메라로 기록하고, 올해 코로나19 방역 조치가 완화된 후 학교의  학생 생활이 점차 살아나는 모습을 담기 위해 열렸다. 2021년에는 새로운 비디오 카테고리를 추가하여 우리 학교의 더욱 심층적인 스토리텔링을 가능하게 했다. 

 사진 공모전은 우리 학교 공동체(My School Community), 소중한 순간(Priceless Moments), 하나 된 마음(United as One)의 세 가지 주제로 진행되며, 비디오 그룹의 주제는 ‘왜 학교에 다니는가? (What I go to School for?)” 이다.

 2022년에 초급, 청소년, 교직원 부문에서 최우수 작품상과 칭찬 상을 포함한 41개의 수상작으로 선정된 우승학교의  중요한 순간, 학교 공동체 뒤의 얼굴, 학생과 교직원에게 단합이 어떻게 생겼는지 자세히 들여다보고 확인하면 대한민국의 학교에서 얻는 시사점이 아닐까.

△ 싱가포르 교육부에서 개최하는 「OSOS 2022: 귀중한 순간 주니어 부문 우승자 | 모 (moe.gov.sg)」 중 하나에서 따옴.
△ 싱가포르 교육부에서 개최하는 「OSOS 2022: 귀중한 순간 주니어 부문 우승자 | 모 (moe.gov.sg)」 중 하나에서 따옴.

 

 △ 우리 학교 공동체(My School Community)

우리 학교는 학교 벽 너머로 유대감을 형성한다. 지역 사회 구성원이든, 학부모 자원 봉사자든, 비 교직원이든, 그들은 학생들의 학교생활을 풍요롭게 하고 보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초급 그룹의 최고 작품은 동아제일초등학교(First Toa Payoh Primary School)의「네가 최고니까!」이다. 

 책 밖으로 날아가는 나비와 방수 여부를 시험하기 위해 선생님 바지에 물을 뿌리는 것을 상상해 보자. 과학 선생님의 수업에는 지루한 순간이 없었다. Zul 선생님은 우리가 과학 질문에 고심하다가 피곤하다는 것을 알게 되면, 그는 기타를 재빨리 꺼내 우리를 위해 노래 한 곡을 부르고 열심히 공부한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우리는 그의 흰머리를 보고 “줄 선생님, 얼마나 오래 가르치셨어요?”  라고 물었다. 그가 눈을 반짝이며 “30년”이라고 대답했을 때 우리는 깜짝 놀랐다. 줄 선생님, 우리가 최고의 버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소중한 순간(Priceless Moments), 값진 순간 

 교실 안팎에서 소중한 추억이 쌓인다. 선생님, 급우, 친구와 함께 만든 소중하고 값진 순간이다.

 세인트 스테드먼 스쿨(St. Stephen's School)의 「그리울 일」이다.  초등학교 시절은 정규교육의 시작(출발점)일 뿐만 아니라 추억을 만들고 우정을 돈독히 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친구들과 함께 읽고 쓰는 것을 배우는 것 외에, 우리는 웃고, 울고, 공유하고, 서로를 응원하는 것을 배운다.초등학교 시절이 끝나가면서 학교 가기 전과 방과 후에 서로 따라잡기, 체육 수업 시간 동안 즐겁게 놀기, 서로 공부하기, 그리고 쉬는 시간 동안 야외에서 노는 것과 같은 활동들은 우리가 그리워할 많은 것 중 일부에 불과합니다. 

 △ 하나 된 마음(United as One), 똘똘 뭉친 ‘단결’ 

 단결력, 탄력성, 그리고 하나같이 강한 존재. 학교 정신은 모든 사람을 결속시키는 데 필수적이다. 이 이야기들은 우리 학교의 단결을 보여준다. 

 초급 그룹 최고의 작품은 호반초등학교(Lakeside Primary School)「인성(근성)으로의 전환(이행)」이다.

 우리는 대부분의 활동이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매우 기뻤다. 우리는 이제 친구들과 함께 식사하고 수다를 떨고, 아름다운 정원을 산책하고, 도서관에도 가고, 대면 수업 지원 활동(CCA) 등에 참여할 수 있다. 우리는 또한 2년 만에 홀에서 처음으로 전교회를 열었다 우리는 계속해서 회복력과 인내심을 가지고 평범한 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싱가포르 교육부는 오는 1일부터 24일까지 벨로신 빌딩(Heartbeat@Bedok)에서 이 작품을 공개하고 할 예정이고 10월 26일부터 11월 10일까지 팡 구스 종합 커뮤니티 센터 One Punggol, 11월 12일부터 11월 20일까지 메리몬 민중 클럽, 11월 22일부터 12월 10일까지 파이오니어 민중 클럽, 12월 12일부터 2023년 2월 28일까지 교육부 본부 등 네 곳에서 전시회를 연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교육부의 ‘우리 학교, 우리의 이야기’ 연례 경연 대회 및 전시회에 관한 더 자세한 내용은우리 학교, 우리의 이야기 (OSOS) | 모 (moe.gov.sg)」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서울=공교육 3.0 뉴스) 홍순철 칼럼니스트, 대한교육신문 논설주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